SNS 이미지
SNS 이미지
SNS 이미지
SNS 이미지
SNS 이미지
SNS 이미지
배너 이미지
배너 이미지
배너 이미지
배너 이미지
For beautiful and classy life.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지하로 태양광 관통, 지상엔 3만㎡ 공원형성

영동대로 국제현상설계공모 당선작 - 도미니크 페로 <LIGHTWALK>

자료 제공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이미지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영동대로 설계공모 조감도

 

서울시, 「영동대로 국제현상설계공모」 당선작 도미니크 페로의

태양광 흡수·집적·반사 ‘라이트빔’, 지하 4층 깊이까지 자연광이 스며드는 공간 구현,

지상부 대형 녹지광장으로 주변은 상록수, 중앙은 콘서트·불꽃놀이 등을 위한 비워진 공간으로 태어나게 될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의 미래모습을 살펴본다.

이미지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영동대로 설계도

 

국토부와 서울시가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핵심 인프라로 조성 예정인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의 미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국제현상설계공모 당선작이 나왔다.

이화여대 캠퍼스센터(ECC) 설계자로 국내에 잘 알려진 프랑스 건축가 도미니크 페로(Dominique Perrault)가 참여한「정림건축 설계 컨소시엄」의 빛과 함께 걷다 를 최종 선정하고 당선팀에 기본설계권 및 사후설계관리권을 부여했다.

 

이미지 영동대로 설계공모 당선작_컨셉스케치-1

 

도미니크 페로는 프랑스 국립도서관, 베를린 올림픽 경기장 같은 프로젝트를 수행한 세계적인 건축가로, 특히 국내에는 이화여대 캠퍼스센터(ECC) 설계자로 잘 알려져 있다. ‘정림건축 설계 컨소시엄’은 정림건축, 프랑스 DPA(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공간건축, 유신·태조·선진 엔지니어링 등 건축·엔지니어링 분야 전문회사들로 구성됐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복합개발이 완료되면 영동대로·삼성역 일대는 새로운 대중교통의 중심이자 시민들이 모이고 즐겨찾는 편안한 시민의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국토부 등 여러 관련 주체들과 긴밀히 협업해 이번 당선작의 가치와 장점이 최대한 발현되고, 시민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영동대로 설계공모 당선작_컨셉스케치-2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는 영동대로 하부에 5개 광역·지역 철도를 탈 수 있는 통합역사와 버스 환승 정류장, 공공·상업시설을 갖춘 광역복합환승센터(지하 6층, 연면적 16만㎡ 규모)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설계안에 따르면 ‘광역복합환승센터’는 지하 4층 깊이까지 전체 시설에 자연광이 스며드는 지하 공간으로 구현된다. 이를 위해 영동대로 상부에 조성되는 대형 녹지광장을 중심으로 삼성역(2호선)부터 봉은사역(9호선)까지 지면을 가로지르는 560m 길이의 라이트빔(Light beam)이 설치된다.

라이트빔은 태양광을 흡수·집적하고 반사시키는 일종의 태양광 공급시설로,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를 특징짓는 핵심시설이다. 라이트빔은 태양광을 시설 전체로 확산시켜서 지하에서도 마치 지상에 있는 것처럼 환한 자연광을 접할 수 있게 된다.

 

이미지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영동대로 설계공모 Green Land

 

영동대로 상부에는 뉴욕의 센트럴파크, 런던의 하이드파크와 견줄만한 약 3만㎡ 규모의 대형 공원이 들어선다.

녹지광장을 둘러싼 주변부에는 상록수 위주의 키 높은 나무들을 심어 교차로에서 발생하는 공해와 소음을 차단하고 계절과 상관없이 녹색의 안락함을 선사한다.

광장 중앙에서는 콘서트나 불꽃놀이 같은 다양한 이벤트가 연중 열릴 수 있도록 비워진 공간으로 조성된다.

이미지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영동대로 설계공모 Great Hall

 

지하에 조성되는 철도 통합 역사와 버스환승정류장은 교통시설 이용 수요, 노선별 특성 등을 고려하여 평균 환승거리를 서울역(378m)의 1/3 수준(118m)으로 줄여 복합 환승센터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미지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영동대로 설계공모 Grand Station

이미지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영동대로 설계공모 더 써클

전체 댓글 수 0